[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6.8 (목)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53179
발행일: 2023/05/23  조이시애틀뉴스
백악관 앞 광장으로 트럭 돌진...10대 나치 신봉자

미주리주에서 편도 비행기 티켓을 끊고 워싱턴 DC로 날아와 대형 트럭을 빌려 타고 백악관 인근 보안 장벽으로 돌진한 한 남성이 체포됐다.

23일 AP통신에 따르면 19세 남성 사이 바르시트 칸둘라가 전날 밤 10시경 백악관에서 걸어서 2분 거리인 라파예트 광장 북쪽 지점에서 트럭 임대업체 유홀의 트럭을 몰고 돌진했다.

칸둘라는 트럭을 차량 차단봉에 들이받은 직후 가방에서 나치 문양이 그려진 깃발을 꺼냈고, 이 모습을 보고 달려온 국립공원경찰대 경찰관에 곧바로 체포됐다.

체포 뒤 칸둘라는 비밀임무국 요원에게 자신이 세인트루이스에서 편도 비행기 티켓을 끊고 왔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수개월간 범행을 계획했으며 "백악관에 가서 권력을 장악하고 나라를 책임지고자 했다"고 말했다. 또 "그래야만 한다면 대통령을 살해하려 했다"고도 했다. 다만 칸둘라에게서 폭발물이나 무기는 발견되지 않았다. 그는 나치 역사와 함께 권위주위, 우생학 등을 신봉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건으로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인근 도로와 보행자 통로가 폐쇄됐고 일부 호텔에서 사람들이 대피했다. 사건 당시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어디에 있었는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사건에 대해 보고 받았다고 전했다.

칸둘라에게는 위험한 무기를 사용한 공격, 차량 난폭 운전, 대통령이나 부통령, 가족 살해·납치·위해 위협, 연방 재산 손괴, 무단 침입 등 다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아시아투데이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