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0.28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3764
발행일: 2020/10/14  조이시애틀뉴스
시애틀시, 불체자에 코로나19 지원금


시애틀시는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연방정부의 도움을 받지 못하는 서류미비자 등 취약계층 주민들을 돕기 위해 총 9백만달러 규모의 재해구호기금을 설립했다고 15일 발표했다.


제니 더컨 시장은 "트럼프 행정부는 미국 전역의 근로자들과 가족들을 지속적으로 실망시켜왔다"면서 "현 대통령은 이번 대유행병이 미국인 수천명의 목숨을 앗아가며 전국을 휩쓸고 있지만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세금을 내는 이민자들과 그들의 가족은 재정적인 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지적한 더컨 시장은 "세금을 내며 열심히 일하는 미국 가정들은 이민 신분에 상관없이 재정적인 지원을 받을 자격이 있으며, 이러한 지원으로 인해 그들은 현재도 진행중인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동안 기본적인 필요를 계속해서 충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컨 시장은 "연방정부의 경기부양 지원금은 불법체류 근로자나 불체신분의 부모를 둔 미국 시민권자 자녀들에게는 지원되지 않아 워싱턴주에 거주하는 13만 명 이상의 시민권자 자녀들은 현금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지적하고 이들 이민자는 실업보험료를 냈음에도 불구하고 실업보험 혜택도 받지 못하고 있다고 개탄했다.


이에 따라 시애틀시와 시의회는 지난 8월 21일 총 4,500만달러 규모의 코로나19 지원책을 발표했다. 특히 시의 이민·난민업무국(OIRA)은 시의 일반 기금으로부터 9백만달러의 새로운 기금을 지원받았다.


이 지원금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위기에 처한 시애틀의 취약한 이민자 가정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기관들에 따르면 코로나로 재정적 영향을 받은 시애틀 이민자는 어린이를 포함, 총 15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로레나 곤잘레스 시의장은 "코로나19 위기 기간 동안, 우리는 이민 신분과 관계없이 우리의 가장 취약한 이웃을 돌볼 책임이 있다"면서 "불법체류자들은 우리의 지방세와 주정부 세금을 내고 있고 우리의 경제와 지역사회의 일부이지만, 그들이 가장 필요로 할 때 혜택을 거의 받지 못하고 있다. 시애틀시는 이민자 가족들과 이웃들에게 공평한 안전망과 자원이 확실히 제공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공동구호기금 4천5백만달러 가운데 794만달러는 저소득 이민자들에 대한 직접적인 현금 지원에 사용되며 70만달러는 한인생활상담소 등 커뮤니티 비영리단체들을 통해 제공된다. 


한인생활상담소에 따르면 이번 구호 기금은 소득 기준 지원 자격을 충족하고 연방 코로나19 구제법안(CARES Act) 경기부양지원금 수령 자격이 없었던 시애틀 지역 이민자들을 대상으로 한다. 취약성을 고려한 기준에 따라 신청자들에게 우선순위를 부여하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성인 신청자는 1천달러의 일회성 지원금을 받을 수 있고 자녀가 있는 부부, 부모 또는 보호자는 최대 3천달러까지 받을 수 있다.


시애틀시의 코로나19 지원금 신청은 11월 5일(목) 자정에 마감된다.


자세한 내용 한글로 보기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