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2.28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www.joyseattle.com/news/54838
발행일: 2023/11/27  조이시애틀뉴스
사상 최대 ‘현금 더미’, 미국 증시 불쏘시개 되나

대표적인 현금성 자산인 머니마켓펀드(MMF) 규모가 사상 최대를 기록한 가운데 이 ‘뭉칫돈’이 위험자산으로 이동해 주식시장 강세를 이끌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미 자산운용협회(ICI)에 따르면 MMF 잔액은 5조7300억달러(약 7500조원)로 올해 들어서만 1조달러 가량 크게 늘었다. 경기침체 가능성에 따른 시장 약세 우려와 급격한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채권 투자 기피가 맞물리면서 갈 곳을 잃은 돈이 MMF로 몰리면서다.

하지만 최근 자금이 증시로 흘러들어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100 지수를 추종하는 ‘인베스코QQQ ETF’는 11월 셋째주 주간 기준 최대 유입을 기록했다. WSJ은 또 고수익 채권 지수를 추종하는 펀드에도 이달 들어 주간 기준 최대 자금 유입 기록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주식중개업체 위불의 안소니 데니어 최고경영자(CEO)는 “개인투자자들은 수익률 증대를 위해 지난 6개월 간 계좌에 쌓아둔 현금을 이달부터 주식 투자에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달 들어 나스닥 지수는 1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때 5%를 넘었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4.5% 아래로 떨어지며 안정을 되찾고 있다.

투자회사 야누스 핸더슨 인베스터스의 알리 디바디 CEO는 “단기 금리가 진정되기 시작하면 현금이 다른 자산으로 이동하는 큰 흐름을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WSJ은 특히 이 같은 현금 유입이 그간 대형주에 비해 부진의 폭이 컸던 중소형주에 큰 힘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자산운용사 에프엠(F/m) 인베스트먼트의 데이비드 리틀턴 CEO는 “기록적인 MMF 자금이 중소형주 랠리에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이달 들어 미국 인플레이션이 양호하다는 지표가 잇달아 발표된 뒤 중소형주를 대표하는 러셀2000 지수가 5% 이상 급등했다.

다만 시중 단기 금리가 여전히 5%대를 유지하는 상황에서 MMF 자금이 대거에 위험자산으로 이동하기는 쉽지 않다는 지적도 있다.

데이비드 켈리 JP모건 수석 전략가는 “지금 목격할 수 있는 건 개인은 물론 기관투자자들은 MMF가 더 나은 수익률을 준다는 것을 깨닫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WSJ은 이번주 예정된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연설과 10월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뭉칫돈의 위험자산 이동을 가를 분수령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기사제휴=미주헤럴드경제)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