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2.27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www.joyseattle.com/news/54169
발행일: 2023/09/08  김정태 기자
타코마 JBLM 연합기지서 '풍성한 한식축제'

한국에서 전쟁이 일어날 경우, 가장 먼저 본토에서 파견되는 미 1군단이 소재한 타코마 루이스-맥코드 연합기지(JBLM)에서 7일 한식축제가 성대하게 펼쳐졌다. 


시애틀총영사관은 한식진흥원, 워싱턴주 한식세계화협회 등의 지원을 받아 한국으로 순환배치되는 제2보병사단 제2스트라이커 여단(SBCT)을 격려하고 올해 성공적 임무 완수 후 복귀하는 부대원들을 환영하는 취지에서 한미동맹 70주년 기념 1군단 한식경연대회를 개최했다. 

추석을 앞두고 열린 이날 경연행사에서 총영사관은 1군단 장병들에게 비빔밥, 불고기, 잡채, 식혜 등 다양한 한식을 제공하였다.

서은지 총영사는 "타코마에 위치한 JBLM과 대한부인회의 관계는 한미동맹의 역사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언급하며 "한국전쟁 때부터 한국을 위해 복무해 준 미군들이야말로 70년 한미동맹을 굳건한 보루였다. 특히, 7보병사단의 행진곡이 아리랑인 것에 매번 감명을 받는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석한 새비어 브런슨 1군단장(중장)은 축사를 통해 "70년 전에 맺어진 정전협정 후 미군들의 노고 덕분에 지금까지도 한미가 굳건한 파트너십을 유지해 올 수 있었다"면서 행사를 빛내준 한인단체들과 행사의 주인공인 장병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한식경연대회에 참석한 총 6명의 미군은 준비된 떡볶이 재료를 바탕으로 각각의 방식대로 퓨전 떡볶이를 선보였다. 20분간의 조리 후 각자 요리에 대한 발표를 마친 후 서 총영사, 브런슨 군단장, 한인단체장 등 심사위원들이 가장 맛있고 독창적인 요리에 투표를 했다.  


김부각과 궁중떡볶이를 조합을 선보이며 가장 높은 점수를 얻은 공군 소속 캐몬티크 병장이 1등의 영광을 차지, 한식진흥원에서 후원해준 한식 밀키트 6종과 1군단 사령부가 준비한 트로피를 받았다. 

서 총영사는 조이시애틀뉴스와 가진 인터뷰에서 "한미동맹 70주년을 맞아 JBLM과 함께 할 수 있는 행사를 생각하던 중  이곳에는 한국에서 근무한 장병들도 많아서 한식축제를 하게 됐다. 한식 셰프 5명이 떡볶이 시연을 하고 한식진흥원과 요식협회에서 한국음식을 많이 준비해서 참석한 장병들이 한식을 맛볼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떡볶이를 이날 경연의 주제로 선정한 이유에 대해 총영사는 "요즘 한국 드라마 등에서 떡볶이가 인기가 높고 참가자들이  미국인으로 전문 요리사가 아니기 때문에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음식으로 떡볶이를 골랐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 JBLM 장병 250여명과 한인사회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연에 앞서 서 총영사와 브런슨 1군단장, 케빈 코트만 대령, 다우드레인 클락 주임원사 등이 비빔밥 퍼포먼스를 벌여 많은 박수를 받았다. 또한 K-팝 댄스와 태권도 시범 공연도 펼쳐져 장병들이 한국의 맛과 멋을 한껏 느끼게 했다. 


사진=닉 권 사진전문기자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