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6.25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50058
발행일: 2022/06/22  조이시애틀뉴스
조기승태권도, 아쿠아 삭스 야구장서 태권도 시범


린우드의 조기승 태권도 시범단이 지난 18일 에버렛 브로드웨이에 위치한 에버렛 아쿠아 삭스(시애틀 매리너스) 야구장에서 k-스포츠 원조인 태권도를 힘차고 절도있는 동작으로 선보여 참석한 많은 관중을 매료시켰다.

이날 경기는 영화 '스타워즈 나이트'를 주제로 관중들이 대부분 스타워즈 복장으로 입장하여 분위기를 고조시킨 가운데 조기승 태권도 시범단도 형광 불빛이 들어있는 기다란 장봉로 싸움 장면을 멋지게 선보이며, 멋있는 고난도 기술 동작과 힘찬 파워력으로 송판 격파를 할 때마다 관중들이 '와~우!' '슈퍼 엑설런트'를 연발했다. 

주류사회에 그랜드 매스터 조라고 알려진 조기승 대사부(공인 9단)는 자체적으로 태권도 시범단을 이끌고 한국고유의 무술인 태권도를 워싱턴주 각 도시의 크고 작은 행사에서 알리고 있다. 


조 대사부는 "오래전부터 아쿠아 삭스 야구장에서 개막전 행사로 매년 2차례씩 태권도를 시범하고 있으며, 오는 7월 23일에도 이 야구장에서 또다시 태권도 시범을 하기로 스케줄이 잡혀있다"면서 "독립 기념일인 7월 4일에도에드먼드 축제 퍼레이드와 차이나타운 퍼레이드 등 수많은 축제와 퍼레이드에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태권도는 나의 인생의 전부로 내가 도복을 입는 한 언제든지 태권도의 위상을 높이고, 보급과 발전에 힘써 이 한 몸을 희생하겠다"고 언급한 조 대사부는 “태권도 도복은 죽을 때까지 벗지 않겠다"며 평생을 태권도를 위해 몸 바쳐 온 태권도 예찬론을 폈다. 

초등학교 2학년 때부터 현재까지 시범단으로 참가하고 있는 케빈(16)과 잭슨(14) 휼버트 형제는 “태권도가 너무 좋다. 시범과 퍼레이드에 참여 할 때마다 관중들이 연호하며 열광할 때의 기쁨은 태권도가 우리를 자신감이 넘치는 멋진 태권 소년들로 만들어줘서 이루 말할 수없이 고맙고 기쁘다”면서 "조 대사부 처럼 태권도 매스터를 꿈꾸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