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3.2.5 (일)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51534
발행일: 2022/11/25  조이시애틀뉴스
[월드컵] "빈 살만, 사우디팀 전원 ‘롤스로이스’ 선물”

(오른쪽부터) 빈 살만 왕세자, 압둘라지즈 사우디 에너지 장관/빈 살만 인스타그램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에 2대 1로 이긴 대표팀 선수들에게 롤스로이스 차량 1대씩을 포상으로 준다는 보도가 나왔다. 차량 값은 13억원으로 알려졌다. 다만 롤스로이스 포상에 대해 빈 살만 측의 공식 발표는 나오지 않았다.

25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매체 말레이메일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 축구 국가대표팀은 롤스로이스를 포상으로 받는다.

말레이메일은 “빈 살만 왕세자가 선수들에게 각각 RM6 밀리언 롤스로이스 팬텀을 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사우디 왕족이 축구 선수에게 롤스로이스를 선물한 건 처음이 아니다”라며 “1994년 벨기에를 상대로 월드컵 최고의 골 중 하나로 꼽히는 골을 터뜨린 알 오와이란이 비슷한 선물을 받았다”고 했다. 당시 사우디는 월드컵 첫 출전에서 벨기에와 모로코를 꺽고 16강에 올랐었다.

중국 시나스포츠도 “빈 살만 왕세자가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2를 선물로 준다는 소문이 트위터에서 퍼지고 있다. 가격은 700만 위안”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카타르 월드컵에서 최약체 중 한 팀으로 꼽힌 사우디는 22일(현지시간) 모두의 예상을 깨고 아르헨티나를 꺾었다. 빈 살만 왕세자도 가족들과 얼싸 안고 기쁨을 만끽했다. 사우디는 카타르 월드컵 최대 이변 연출을 기념하기 위해 공휴일을 선포했다. 현지 매체는 “사우디 정부가 아르헨티나전 승리를 축하하기 위해 경기 다음 날인 23일을 공휴일로 지정했다”고 했다.

사우디는 오는 26일 오후 10시 폴란드와 2차전에 나선다. 다음 달 1일 오전 4시 멕시코와 최종전을 한다.

한편 빈 살만 왕세자는 아르헨티나전에서 다친 사우디 대표팀 선수에게 긴급 수술을 받도록 개인 제트기를 제공해 세계 축구 팬들의 이목을 끌었다.(미주헤럴드경제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