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9.30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50926
발행일: 2022/09/22  조이시애틀뉴스
시애틀한인회, 시애틀대학서 '김치축제'


시애틀 한인회는 지난 15일 시애틀 대학 캠퍼스에서 전라북도국제교류센터의 도움을 받아 김치축제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라북도 전주시 비빔밥, 김치 명인 김정옥 명인과 함께 동행한 3명의 쉐프, 사단법인 한국요식업 중앙회 전주 회장 한식대가와 김치명인 정명례 회장 등 한국에서 온 5명의 스태프들이 참석했다. 

이 행사를 위해 전라북도 김치명장팀을 초청하고 주최한 윤이 콥씨는 CIA 뉴욕 요리학교 2기생으로 현재 쉐프이며 라켓볼 세계 총협회 사무총장으로, 부모의 고향이 군산으로 전라북도와 활발하게 교류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애틀 대학의 강쥴리 교수가 진행한 김치축제는 지역사회 한인들과 인도네시아, 일본, 대만, 홍콩, 한국의 유학생들과 전 시애틀 시의원인 수잔 챙씨등 20여 명이 참여했으며, 참가자들은 김치 담그는 방법을 김치 명인으로부터 직접 듣고 절인 배추에 양념을 발라 가며 김치 담기를 직접 해보았다.

김정옥 김치명장은 “전라도 김치는 22가지의 재료로 맛을 내는데 김치 담기의 가장 기본인 배추 절이기는 10년 된 소금으로 절이고 다시마와 멸치로 우려낸 다시 물로 맛을 낸다”며 김치 담기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정명례씨는 한국의 대표적인 음식이면서 전주시를 대표하는 14가지 나물이 들어가는 전주비빔밥을 만들어 학생들과 함께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정씨는 “전라북도에서 생산되는 27가지가 넘는 농산물을 가지고 비빔밥을 만들게 되는데 특히 전라북도의 좋은 물로 기른 콩나물이 들어가 맛이 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5년 동안 계속해서 참여해왔던 시애틀에서의 김치 행사는 지난 해에도 윤이콥씨의 초청으로 진행됐으며, 시애틀에 와서 음식을 만들어 판매하고 소외된 노인분들을 위해 김장 김치를 담아 노인회에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김치명장 정명례 회장은 “전 영부인인 김정숙 여사가 2020년에 김치의 날을 선포하면서 전라북도에서 2021년도 김치의 날을 조례로 개정이 됐다”고 설명하고 “전라북도 김치에는 22가지의 양념이 사용되는데 지역 농산물을 사용한 329가지가 넘는 김치를 세계에 전하고 있다”며 “그래서 이런 기회가 더 많이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 시애틀 한인회 유영숙 회장은 김치 명장인 김정옥씨와 전북 국제교류센터 이영호 센터장에게 감사패를 직접 전달하기도 했다.
/미디어한국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