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2.26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4907
발행일: 2021/01/24  조이시애틀뉴스
워싱턴주 쿠쿠렌탈 1호점 오픈


페더럴웨이에 위치한 더조은 라이프 플러스(The Joeun Life Plus)가 한국의 대표 브랜드 중 하나인 쿠쿠 렌탈 직영점이 되었다. 더조은 라이프는 프리미엄 라이프 스타일을 소비자에게 소개하여, “더 건강하게, 더 아름답게, 더 행복하게”라는 모토로 건강과 미용 관련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인업체이다.


지난해 3월 쿠쿠 렌탈 브랜드의 워싱턴주 첫 직영점이 된 더조은 라이프는 그간 관절염 등 염증/통증 치료를 위한 저출력 레이져 의료기 '라파큐어닥터'를 대표 제품으로,프리미엄 안마의자 브랜드인 바디프랜드, 오레스트, 케어시스 안마의자와
온열/전위치료 기능의 솔고 수퍼천수, 캐나다산 오게릭 영양제 '오로니아' 등을 소개했으며, 특히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위해 마스크를 공동구매 방식으로 저렴하게 공급하며 소비자 건강을 위해 앞장서 왔다.


쿠쿠 렌탈은 미국 국내에서 다섯 번째로 오픈 되었으며, 이번에 한국에서도 각광받는 상품들인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버블클린져 등을 보다 저렴하고 편리하게 렌탈, 판매하고 있다.


더조은 라이프의 이종근 대표는 “쿠쿠와의 인연은 작년 2월 사업 설명회로 시작 되었다. 한국 뿐 아니라, 아시아지역에서도 1, 2위를 다투는 브랜드 파워를 갖춘 쿠쿠 제품과 서비스를 시애틀 워싱턴 지역에서 소개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더 좋은 제품과 서비스로 동포 여러분들의 건강과 행복에 기여하겠다.”라고 전했다.


이 대표는 “쿠쿠는 거품 뺀 부담 없는 가격, 디자인과 성능,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 파워 등 3박자를 모두 갖춘 우수 제품들을 제공한다. 이번에 나노 파지티브 필터가 장작된 무탱크형 정수기를 비롯해 공기청정기, 비데 제품과 프리미엄 샤워기 버블클린져 제품까지 다양한 제품을 런칭했다.



코로나 바이러스가 유행하며 더욱 신경 쓰이는 실내 공기를 지킴이 공기청정기 제품은 방과 사무실 크기에 맞게 소형(350sqft)부터 중형(700sqft), 대형 (1200sqft)까지 다양한 사이즈가 커버가 가능하며, 박테리아 바이러스는 물론 초미세먼지까지 제거해 주는 트루 HEPA 필터를 적용하여 더욱 쾌적한 실내 공기를 유지해 준다.


또한 정수기 모델의 경우 기존의 탱크형 제품들에서 발견되는 유로관과 탱크에서의 2차 오염 걱정이 없는 무탱크형 모델과 업계 최초, 미국 유일의 셀프 살균 기능이 있는 인앤아웃 정수기 제품이 가장 인기 있는 모델로 강력 추천한다”며 권했다.


이 대표는 “또한 모르는 사람이 방문하는 것도 꺼려지는 요즘은 셀프 교환 방식도 더욱 선호하는 서비스 방식이며, 타렌탈 업체 대비 최대 30% 저렴한 비용에, 필터 교환 주기 역시 4개월로 더 자주 관리하는 장점도 쿠쿠를 선택하는 분명한 이유”라며, “특히 기존 타사 제품을 사용 중이신 분들은 이번 새해 보상판매 특별 프로모션으로 할인된 특별가에 쿠쿠 명품 멀티밥솥 사은품(최대 300불 상당)까지 따져 볼수록 더욱 큰 혜택을 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쿠쿠 렌탈 플랜은 보다 짧은 3년 약정/5년 후 소유권 이전 조건으로, 무료 설치에 필터 비용과 워런티가 모두 포함되어 있다. 정수기 경우 한달 렌탈료는 물 사용량과 상관 없이 최소 17.99달러로 시작되며, 공기청정기/비데의 경우 최소 19.99달러의 저렴한 가격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이 대표는 “문의 전화 언제든 환영하며, 방문 상담 신청도 가능하다며, 특히 코로나 상황에 부수입을 찾으시는 지역별 판매처(약국/건강식품점/미용실/옷가게 등)와 판매인 약간명도 모집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문의: 310-972-9500
▲매장 주소: 31260 Pacific Hwy S #10. Federal Way, WA 98003
▲홈페이지: https://www.thejoeunlifeplus.com/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