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2.26 (금)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4900
발행일: 2021/01/24  조이시애틀뉴스
“향후 10년 가장 충격적인 글로벌 위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전 세계적 위기 상황을 초래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10년 내 지구촌에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중 전염병이 가장 충격적인 요인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24일 세계경제포럼(WEF)이 최근 발간한 ‘2021 글로벌 리스크 보고서’에 따르면 위험 요인 35개 중 전염병의 영향 정도가 5점 만점에 4.13점으로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보고서는 ‘향후 10년 내에 발생할 경우 여러 국가나 산업에 심각한 여파를 미칠 수 있는 불확실한 사건 또는 상황’을 글로벌 리스크로 정의하면서 경제적·환경적·지정학적·사회적·기술적 리스크 35개를 선별했다.


이어 WEF 참여 단체, 전문가 네트워크 등을 상대로 위험의 충격(impact)과 발생가능성(likelihood)을 1~5점의 척도로 측정하게 했다. 여기서 충격 1은 부정적인 영향이 ‘아주 작은’ 수준이고 5는 ‘재앙적인(catastrophic)’ 수준을 의미한다.


2020년 보고서에서 전염병은 충격 수준이 10위로 평가됐지만 올해는 1위에 올랐다.


이와 관련해 올해 보고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경제가 위축되면서 빈부 격차가 심해진 상황이 올해 조사에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충격이 큰 위험 요인으로 전염병에 이어 기후변화 대응 실패(4.11점), 대량살상무기(3.99점), 생물다양성 감소(3.78점), 천연자원 위기(3.74점)가 5위권에 들었다.

 
2020년 보고서에서는 기후변화 대응 실패, 대량살상무기, 생물다양성 감소, 극단적인 기상현상 발생, 물 부족 위기 등이 1~5위를 차지했다.


발생 가능성이 큰 위험 요인으로는 올해 보고서에서 극단적인 기상현상(4.01점)이 1위를 기록했다.


이어 기후변화 대응 실패(3.93점), 인간이 초래한 환경 피해(3.92점), 전염병(3.79점), 생물다양성 감소(3.73점) 등 순이었다.


보고서는 극단적인 기상현상이나 기후변화 대응 실패 등 기후 관련 문제가 “인류에 실존적인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미주헤럴드경제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