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6.6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1915
발행일: 2020/05/15  조이시애틀뉴스
'영업 강행' 미용실 1만4천달러 벌금과 폐쇄명령

KATU-TV 화면 캡처


주지사의 행정명령을 무시하며 문을 열고 영업을 한 오리건주의 한 미용실 업주에게 1만4천달러의 벌금과 함께 영업중단 명령이 내려졌다.


세일럼에서 '글레머 살롱'을 운영하는 린지 그래햄은 가족의 생계를 위해 필요하다며 2주 전부터 미용실을 열고 고객을 받았다.


그래햄은 KATU-TV와의 인터뷰에서 "정말 황당하다. 단지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문을 열었는데 주정부가 나의 8주간 수입을 빼앗은데 이어 이제는 우리가 낼 수도 없는 수천달러의 벌금까지 부과했다"며 강력 반발했다.


이같은 벌금이 합당하지 않다고 지적한 그래햄은 "우리 살롱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독립계약자이지 내가 고용한 종업원은 아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래햄은 아직 벌금고지서를 받지는 않았지만 주 직업안전보건청(OSHA)으로부터 벌금이 나올 것이라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통지서를 받으면 3일 이내에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래햄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