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6.6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1271
발행일: 2020/03/31  조이시애틀뉴스
시애틀 합창단 '집단감염'...45명 확진

Q13 폭스뉴스 화면 캡처


이달초 리허설을 가졌던 마운트 버논 합창단 단원들 가운데 수십명의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에 따르면 스캐짓 밸리 합창단 단원 60명이 지난 10일 합창연습을 했다. 이후 수일만에 아프기 시작한 단원 4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 가운데 80대 단원 2명은 사망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당시에 리허설에 참가했던 아나코테스 거주자 캐롤린 콤스탁과 짐 오웬은 연습 후 3~5일 뒤 증상을 느꼈다며 "오후에 갑자기 감기 기운과 함께 오한이 와서 스웨터를 입었지만 도움이 안돼 체온을 재보니 99.3도였다"고 말했다.


콤스탁은 자신은 후각과 미각을 잃었지만 남편 오웬은 다른 증상을 보였다고 전했다. 오웬은 "힘든 일을 한 것과 같이 통증과 피로감을 느꼈지만 기침은 하지 않았고 체온도 정상 이하였다"고 말했다.


이들은 합창 연습을 할 당시에는 스캐짓카운티에서 모임을 금지하지 않은 상태였다.


물론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단원들이 각별히 조심은 했다. 아프지 않은 단원만 참가해 서로 떨어져서 연습을 했으며 각자 악보를 가져왔고 껴안거나 악수도 하지 않았으며 손세정제도 준비된 상태였다는 것이다.


하워드 라이브랜드 스캐짓카운티 보건국장은 "합창단원의 3/4이 모여서 2시간 동안 함께 있었다는 것은 코로나19를 전파시키기에 충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라이브랜드 국장은 "상당수의 사람들은 코로나19에 감염돼도 별다른 증상을 보이지 않기 때문에 모르는 상태에서 바이러스를 퍼트릴 수 있기 때문에 모두에게 집에 머물러 있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도록 요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