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9.21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6715
발행일: 2021/07/17  조이시애틀뉴스
미국, 코로나 확진자 증가

‘델타 변이’가 확산으로 미국 전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16일 CNN에 따르면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미국 50개 주 전역과 워싱턴DC에서 7일간의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1주일 전보다 10% 이상 증가했다. 이 가운데 38개 주에서는 증가율이 50%를 넘었다.

 
특히 델타 변이는 백신 접종율이 떨어지는 지역에서 확산되고 있다. 미국은 현재 백신 접종률이 48.3%에 달하지만, 아칸소주는 35.1%다. 아칸소주는 신규 확진자가 열흘마다 2배씩 늘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미국의 코로나19 핫스폿(집중발생 지역)으로 떠오른 미주리주의 스프링필드-그린카운티 보건국은 주에 의료 인력 충원과 코로나19 환자 진료소 확보를 위한 재정 지원을 요청했다.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NBC 방송에 나와 확진자 증가, 백신 접종 속도의 둔화, 델타 변이의 확산 등으로 사태가 계속 악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지방정부나 대학은 마스크 착용이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미국 카운티 중 인구가 가장 많은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는 확진자와 입원 환자가 급증하자 토요일인 17일 오후 11시 59분부터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복원하기로 했다.


LA카운티가 속한 캘리포니아주는 지난 한 달 새 신규 확진자 수가 약 3배 가량 증가, 하루 평균 3000명씩 나오고 있다. LA카운티 역시 지난 2주간 신규 확진자가 3배 이상으로 증가하며 하루 1000명을 넘어섰다. 캘리포니아주의 새크라멘토·욜로카운티도 실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기 시작했다.


로드아일랜드주에서는 모든 공립·사립 대학들이 올가을 새 학년도에 학생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모든 대학이 이런 조치에 나선 것은 이 주가 처음이다. 캘리포니아주립대학도 가을 새 학기 시작 전 모든 학생·교수·교직원이 백신을 맞도록 의무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렇지 않은 사람은 대면수업이나 기숙사 입주 등이 금지된다.

 
반면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초·중·고교나 대학이 이처럼 백신 접종이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주들도 늘고 있다. 이는 백신 접종을 다 끝내지 않은 학생, 교사, 교직원은 실내에서 마스크를 쓰라고 권고한 CDC 지침과 충돌하는 조치다.


WSJ에 따르면 지금까지 애리조나·아칸소·플로리다·몬태나·유타 등 8개 주에서 학교가 백신 접종이나 접종 증명서 제시를 요구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이 통과됐다. 애리조나·아칸소·오클라호마주 등 3곳은 학교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것도 불법화했다. (미주헤럴드경제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