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4.4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1142
발행일: 2020/03/23  조이시애틀뉴스
"코로나 확산, 아시아계 미국인 잘못 아냐"

사진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 브피링룸에서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는 모습./사진=워싱턴 D.C. AP=연합뉴스(아시아투데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 트위터 글과 백악관 브리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아시아계 미국인의 잘못이 아니라며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아시아계 미국인의 잘못이 아니라며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글에서 “이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은 어떤 식으로든, 형태의 것이든 그들(아시아계 미국인)의 잘못이 아니다”며 “그들은 이 바이러스를 없애는 데 우리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우리는 함께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미국에서, 그리고 전 세계에서 우리의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를 우리가 완전히 보호해야 한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그들은 놀라운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 브리핑룸에서 한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정례 브리핑에서도 비슷한 취지의 언급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코로나19의 확산 속에 중국계를 비롯한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가 커진 상황을 염두에 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19를 연일 ‘중국 바이러스’로 부르면서 진원지가 중국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은 코로나19 진원지가 중국 후베이성 우한임을 명확히 하기 위해 ‘우한 코로나바이러스’라고 규정하고 있다.


국무부는 이날 발표한 이란 관련 성명에서도 ‘우한 바이러스’라고 칭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일부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자초한 측면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무부와 달리 직접적 표현을 자제하던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6일 ‘중국 바이러스’라고 했고, 그다음 날 “나는 중국이 우리 군대가 그것(코로나19)을 그들에게 줬다고 말하고 있다는 사실을 환영하지 않는다”며 “우리 군대가 그것을 그들에게 줬다고 말하는 것이 오명을 만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12일 밤 트위터 계정에 “미군이 중국 우한에 코로나19를 가져온 것일 수 있다”는 ‘음모론’을 영어로 올린 것을 직접 겨냥한 것이다.


기사=아시아투데이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