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4.2.27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www.joyseattle.com/news/55387
발행일: 2024/01/29  조이시애틀뉴스
시애틀·벨뷰통합 합동교사연수

시애틀-벨뷰 통합한국학교는 지난 27일 벨뷰에서 양교 합동교사연수를 실시했다. 교사들에게 모체인 한미교육재단과 지역사회, 공관의 역할과 연대에 대한 이해의 폭을 넓히고, 교사들의 다양한 교육현장에서의 경험 및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시간을 통해 수업의 질의 향상시키고, 이를 토대로 체계적이며 효율적인 교육과정을 마련하고자 하는 취지다. 


개회식에서 양교 교장(윤혜성, 이윤경)이 각 학교 교사진을 소개하고 제니퍼 손 한미교육문화재단 이사장이 환영사와 함께 재단 위원회의 구성 및 활동 내역, 차세대를 위한 중장기 계획 등을 설명했다. 

손 이사장은 "지난 28년 동안 꾸준하게 내실을 갖추며 성장해 온 한국학교는 현재 대학에서 한국어교과 교육을 이수학점으로 공인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으며 영유아를 대상으로 교육기관 설립, 외국학생을 대상으로 교육원 신설 등의 청사진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체 강의에서 시애틀총영사관의 박경호 교육영사는 역사담론을 주제로 ‘다음 세대를 위한 역사교육의 방향성’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역사란 무엇인가'의 저자인 에드워드 카의 "역사는 과거와 현재의 끊임없는 대화"라는 역사에 관한 정의를 인용하면서 사료를 바탕으로 진리를 찾고, 미래 세대를 위한 진보적 방향성을 끊임없이 찾을 수 있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분반 강의 1에서는 '센스 있는 선생님의 온라인 상호작용 기법'을 주제로 곽수진 교사가 교육현장에서 유용하게 사용될 다양한 에듀테크 자료를 소개하고 공유했으며, '반죽 놀이와 한국어 수업 연계'를 주제로 김지훈 교사가 영유아를 대상으로 소근육 발달과 즐거운 한국어 놀이학습의 사례를 소개했다. 

분반 강의 2에서는 김희경 교사가 위대한 인류의 발명품인 종이의 역사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수업에 흥미와 날개를 달아주는 재미있는 종이접기'를 주제로 즐거운 종이접기 수업을 진행했고 효과적인 교사-학습자간 소통에 위한 방안으로 '수업을 살리는 교사 화법'에 대해 이윤경 교장이 진행했다.

시애틀-벨뷰통합학교는 오는 2월 3일 2023-24학년도 2학기를 시작한다.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