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2.6.25 (토)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50049
발행일: 2022/06/21  조이시애틀뉴스
[건강] 노화방지’ 안토시아닌이 최고인 베리는?

[123rf]

늙어가는 시간을 조금이라도 막아보고 싶은 바람은 노화지연 효능을 가진 슈퍼푸드의 인기로 이어지고 있다. ‘노화 방지’는 불가능하지만 ‘노화 지연’은 어느정도 기대해 볼 만한 일이기 때문이다.

야채나 과일 속 파이토케미컬(천연 생체 활성화합물질·phytochemical)은 우리 몸에서 노화를 지연하는 항산화 작용을 한다. 특히 푸른색, 보라색, 검은색 등 짙은 색깔을 띠는 컬러푸드에는 파이토케미컬 중 안토시아닌(anthocyanin)색소가 풍부하며, 이는 노화 지연에 효과를 지닌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토시아닌은 노화를 늦춰줄 뿐 아니라 시력회복에도 도움을 줄 수 있다. 컴퓨터나 휴대폰을 자주 사용하는 현대인에게 이로운 성분이다. 또한 지방질을 흡수하고 혈관 속 피를 맑게 하기 때문에 심혈관계 질환 예방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보고돼있다.

안토시아닌은 과일중에서도 보랏빛 베리류에 많이 들어있다. 미국 농무부(USDA)에 따르면 안토시아닌이 가장 많이 들어있는 베리는 아로니아이다. 현존하는 베리류 중 안토시아닌 함량이 가장 높은 열매로, 아로니아의 안토시아닌 함량은 100g당 1480㎎이다. 이는 포도의 70배, 크렌베리의 10배, 블루베리의 4배에 달한다. 북아메리카가 원산지인 아로니아는 유럽에서 왕족이 즐겨먹었다고 하여 ‘킹스베리’로 불리기도 한다.

아로니아 다음으로 안토시아닌 함량이 높은 베리는 복분자로, 100g당 687㎎이 들어있다. 뒤를 이어 블루베리는 386㎎, 아사이베리는 319㎎, 크랜베리는 140㎎, 라즈베리는 92㎎이 들어있다. (미주헤럴드경제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