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1.4.14 (수)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5646
발행일: 2021/04/06  조이시애틀뉴스
스타벅스 샐러드에서 살아있는 지네 발견?

한국 스타벅스 매장에서 판매하는 샐러드에서 살아있는 지네가 발견돼 충격을 주고 있다고 동아일보가 6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이날 MBC 뉴스데스크에서 학원강사 A 씨가 스타벅스에서 판매하는 샐러드를 사서 먹던 중 살아있는 지네를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A 씨는 아침에 스타벅스에서 샐러드를 구매 후 냉장고에 넣어뒀다가 점심시간에 꺼내 반쯤 먹었을 때, 검은 몸체에 노란색 다리의 지네를 발견했다.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캡처

 

샐러드 뚜껑을 그대로 닫고 수업이 끝난 오후 늦게 매장을 다시 찾은 A 씨에게 매장 직원은 사과하며 환불해줬고 벌레가 든 샐러드를 먹었으니 병원에 가보라는 이야기를 했다.


A 씨는 사건 당일 저녁에 스타벅스 본사 고객센터로 벌레가 나왔다는 것을 알렸다. 그런데 일주일 후 스타벅스 측에서는 “샐러드를 만드는 협력사를 조사한 결과, 지네가 들어갈 가능성이 없었고 매장 밖에서 먹은 것이니 회사가 책임질 수 없다”라는 답변을 했다는 것.


“포장 판매라 스타벅스의 책임이라고 볼 수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는 A 씨는 “음료 쿠폰 등을 받았냐고 거듭 물어보는데 마치 내가 보상을 바라서 지네를 일부러 넣었다는 의심을 하는 것처럼 들려 기분이 무척 상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스타벅스 측은 7일 동아닷컴에 “지금까지 선례가 없는 상황이라 고객과 커뮤니케이션 과정 중에 오해와 불편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타벅스는 현재 협력사 공정, 매장내 인입 가능성, 포장 상태 등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