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아이디/비밀번호찾기  l  2020.10.20 (화)
글씨크기 크게  글씨크기 작게  기사 메일전송  기사 출력  기사스크랩
 http://www.joyseattle.com/news/42499
발행일: 2020/06/27  조이시애틀뉴스
미국 코로나 재확산…12개주 경제활동 제한

미국에 코로나19가 다시 확산세를 보이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지역도 늘고 있다. 사진은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의 한 레스토랑의 마스크 착용을 당부하는 게시글. [AP연합=헤럴드경제]

 

미국 남부와 서부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자 미국 12개 주 경제활동 재개 움직임에 급제동이 걸렸다.


CNN 방송은 26일 미국 내 최소 12개 주가 경제 활동 재가동 계획을 중단하거나 후퇴시켰다고 보도했다. 이미 영업 재개를 허용했던 사업장을 다시 문 닫게 하거나 예정됐던 영업 재개 확대를 보류한 것이다.


텍사스주는 매출의 51% 이상을 주류 판매로 벌어들이는 술집들에 문을 닫도록 했다. 이날 텍사스주에서는 5707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같은 날 8942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플로리다주 정부는 전역의 술집에서 음주를 금지했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시장 프랜시스 수아레즈는 다시 자택 대피령을 내리는 방안에 대해서도 “모든 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주도 코로나19가 통제될 때까지 나이트클럽, 콘서트장, 영화관, 강당 등에 내려진 규제를 풀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애리조나·아칸소·델라웨어·아이다호·루이지애나·메인·네바다·뉴멕시코·노스캐롤라이나주가 경제 활동 재개 계획을 보류했다.


CNN은 또한 32개 주에서 지난주 코로나19 환자가 그 전주보다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고 전했다. 그중 텍사스·플로리다·애리조나주를 포함한 11개 주에서는 증가율이 50%를 넘겼다.


환자가 감소세를 보인 곳은 코네티컷·메릴랜드·매사추세츠·네브래스카주 등 7곳에 그쳤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이날 오후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246만2천472명, 사망자 수를 12만4천978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헤럴드경제 특약)


<저작권자 ⓒ 조이시애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유니뱅크
 
  l   About Us   l   기사제보   l   개인정보보호정책   l